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018 파리모터쇼] 현대, 세 번째 'N' i30 패스트백 N 선보여
알림

[2018 파리모터쇼] 현대, 세 번째 'N' i30 패스트백 N 선보여

입력
2018.10.03 06:24
0 0
2018 파리모터쇼에서 현대 i30 패스트백 N이 공개되었다.
2018 파리모터쇼에서 현대 i30 패스트백 N이 공개되었다.

현대자동차가 현지 시간으로 2일, 프랑스 파리에 자리한 ‘파리 엑스포 포르트 드 베르사유’에서열린 2018 파리모터쇼 미디어 데이 현장에서 i30 패스트백 N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 i30 패스트백 N은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의 이름을 앞세운 세 번째 모델로서 패스트백으로 다시 태어난 i30의 유려한 감성과 N 브랜드가 갖고 있는 드라마틱한 주행 성능의 공존을 이뤄냈다.

실제 i30 패스트백 N은 기존 해치백 형태의 i30 N보다 한층 더 유려하고 세련된 차체 디자인을 갖췄으며 N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느껴지는 강렬함을 더했다. 와이드 프론트 그릴과 스포티한 감성을 살린 네바퀴의 휠, 그리고 살짝 솟은 트렁크 리드의 스포일러 등이 이목을 끈다.

i30 패스트백 N의 실내 공간은 기존의 i30 N와 상당 부분이 동일하다. 운전자를 중심으로 정리된 대시보드와 현대차의 아이덴티티가 느껴지는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했다. 대시보드, 시트 등에 붉은 색 스티치를 더해 스포티한 감성을 살리는 것도 잊지 않았다.

고성능 디비전인 N을 품고 있는 만큼 i30 패스트백 N 역시 강렬하면서도 경쾌한 드라이빙을 예고하는 심장을 심었다. N 모델 전용으로 개발된 2.0L T-GDI 엔진은 최고 출력 275마력(*퍼포먼스 패키지 기준), 36.0kg.m의 토크를 낸다. 여기에 6단 수동 변속기를 조합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한다. 이를 통해 i30 패스트백 N은 정지 상태에서 단 6.1초 만에 시속 100km를 주파하는 강력함을 갖췄다.

한편 i30 패스트백 N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며 국내 판매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