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YG전자’ D-5, 아티스트 신비주의 벗고 예능감 입다! 누가 출연하나 ‘궁금증↑’
알림

‘YG전자’ D-5, 아티스트 신비주의 벗고 예능감 입다! 누가 출연하나 ‘궁금증↑’

입력
2018.10.01 19:53
0 0
‘YG전자’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전자’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개념 리얼 시트콤 ‘YG전자’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들이 신비주의를 벗고 폭발적인 예능감으로 대중들을 찾아온다.

오는 5일, YG엔터테인먼트와 넷플릭스가 손잡고 선보이는 ‘YG전자’에는 빅뱅 승리를 필두로 다양한 YG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예능인 못지 않은 개그 감각을 뽐낸다.

승리는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후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에서 큰 웃음을 선사한다.

"YG에서는 아버지가 양현석 회장님이지만 YG전자 안에서는 내가 바로 아버지"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승리 뒤에서 뒷담화를 즐기는 직원들의 모습은 짠한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승리는 후배 그룹 블랙핑크에게 매몰차게 제안을 거절 당하는가 하면, 다양한 등장 인물들에게 막무가내로 얻어맞는다. 글로벌 스타 빅뱅의 위엄을 잠시 내려놓은 승리가 어떤 에피소드들을 만들어낼 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주인공 승리뿐만 아니라 반가운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얼굴이 대거 등장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YG 터줏대감’ 지누션의 멤버 지누는 데뷔 21년차이지만 사무실을 안방처럼 드나들며 ‘YG 전략자료본부’의 엉뚱한 행사들을 꾸준히 함께 한다. 실제 YG엔터테인먼트의 이사인 지누의 첫 연기 도전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어 대세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이하이, 악동뮤지션 이수현 등은 거침없는 유머 감각을 발휘하며 극중 재미를 더하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YG 예능 보석함이 활짝 열리기까지 일주일도 안 남은 상황에서 팬들의 궁금증이 무한 증폭되고 있다. 베일에 싸여 있던 YG 아티스트들의 물오른 예능감은 5일, 넷플릭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