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의 시선] 가짜 단풍에는 없는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상순의 시선] 가짜 단풍에는 없는 것

입력
2018.10.01 19:29
0 0
신상순의 시선-단풍의 계절. 가짜 단풍에는 없는 것. 왼쪽이 가짜 단풍이다. 신상순 선임기자

서울 정동 길에서 단풍을 만났다. 먼저 만난 것은 가로수를 휘감고 있는 덩굴줄기에 달린 오색으로 물든 잎새다. 깊어가는 가을을 완벽 하게 연출한 이 나뭇잎과 덩굴을 자세히 보니 사람이 만들어 설치한 ‘가짜’다. 진짜는 눈이 부시도록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높직한 곳에 바람과 함께 자리 잡고 있었다. 붉게 물든 진짜 단풍에는 상처가 많다. 폭염과 가뭄, 벌레의 공격을 받으며 생존한 흔적이다. 예쁘기만 한 가짜에게는 없는 인내의 결실 이며 삶의 훈장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 가짜 단풍에 없는것. 정동길 가로수에 설치된 만들어진 가짜 단풍.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단풍의 계절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 가짜와 진짜 단풍.신상순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