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톺아보기] 수우미양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수우미양가

입력
2018.09.27 10:25
0 0

우리의 교육 현실을 비판하는 글에서 많이 인용되는 책이 한동일 신부의 ‘라틴어 수업’이다. 관심을 받은 부분은 라틴어에서 성적을 표시하는 말에 대한 것. 라틴어 ‘숨마 쿰 라우데/마그나 쿰 라우데/쿰 라우데 /베네’는 성적의 등급을 나타내는 말인데, 이는 우리말로 ‘최우등/우수/우등/좋음·잘했음’이라 한다. 이를 인용한 이들은 한결같이 평가가 긍정적인 표현으로 이루어졌다는 데 감탄한다. 저자 말대로 이러한 평가 어휘는 “잘한다/보통이다/못한다 식의 단정적이고 닫힌 구분이 아니라, ‘잘한다’라는 연속적인 스펙트럼 속에 학생을 놓고 앞으로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이니, 서열화에 익숙한 우리 교육 현실에서 시사하는 바가 클 수밖에 없었으리라.

그러나 우리에게 익숙한 성적 평가 어휘인 ‘수(秀)/우(優)/미(美)/양(良)/가(可)’도 남부럽지 않게 긍정적인 말이다. 가장 낮은 성적이 ‘옳거나 좋음’을 뜻하는 ‘가’이니, 말 그대로만 보면, ‘잘한다’라는 연속적인 스펙트럼 속에 학생을 놓고 앞으로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이 말을 허무하게 느끼는 건, 다섯 등급으로 나뉜 성적 어휘장의 위계 속에서 ‘수 우 미 양 가’의 뜻을 생각할 수밖에 없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어휘장을 이루고 있는 낱말의 의미는 그 어휘장 속 다른 낱말과의 관계 속에서 결정된다. 그렇다면 어떤 말로 성적의 등급을 표현하는지는 사실 중요하지 않은 문제일 수 있다. 열린 표현인 ‘수 우 미 양 가’를 단정적이고 닫힌 말로 만든 건 우리 사회였으니. 결국 바꿔야 하는 건 성적의 등급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성적의 등급으로 누군가를 단정하려 드는 서열화된 사회인 것이다.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