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리 뛰고 저리 뛴 김여정… "핵심 참모 역할은 아닌 듯"

알림

이리 뛰고 저리 뛴 김여정… "핵심 참모 역할은 아닌 듯"

입력
2018.09.19 11:19
수정
2018.09.19 14:04
0 0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핵심적인 참모 역할이 아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중적 이미지 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북한 지도부를 연구하는 미군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제관계국장은 1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전략을 논의하는 위치에 있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고스 국장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정치의 전략 방향을 논의하는 사람들이 따로 있으며,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 하면 떠올리는 대중적인 이미지(인상)를 조성하는 역할, 그리고 개인비서의 역할 등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 날인 지난 18일 김여정은 의전을 총괄하고 정상회담에 배석하는 등 바쁘게 뛰어다니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방명록에 서명하려 하자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준비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일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차려진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 대형 화면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안내를 받고 있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은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1차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함께 배석한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부주장의 안내로 단상에 오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평양 순안공항에서 북한 의장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환영행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의장대 가운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화하는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