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윤보미, 해외 촬영 중 '몰카' 소동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세경 윤보미, 해외 촬영 중 '몰카' 소동

입력
2018.09.18 19:08
0 0
11월 방송 예정인 CJ ENM의 케이블채널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 스틸컷. CJ ENM 제공

배우 신세경과 그룹 에이핑크의 윤보미가 해외 촬영 도중 ‘몰카’에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CJ ENM의 케이블채널 올리브는 “새 예능 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 해외 촬영 막바지인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과 윤보미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18일 밝혔다.

올리브는 이어 “제작진과 출연자들의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를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의 자진 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올리브가 새롭게 선보이는 ‘국경없는 포차’는 신세경과 윤보미를 비롯해 박중훈, 안정환, 샘 오취리 등이 해외로 가서 현지인들에게 포장마차 음식을 소개하고 정을 나누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11월에 방송 예정이다.

올리브는 “해당 장비는 프로그램 촬영에 쓰일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개인 일탈로 위법적으로 설치된 것”이라고 전했다. 올리브는 “설치 직후 신세경이 즉시 발견해 본인들이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올리브는 또한 “현재까지 경찰 조사에 따르면 문제가 있는 내용과 외부 유출은 전혀 없다”며 “제작진과 소속사는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 관련자가 처벌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