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아침 “유해조수 구제” 총기반출
같은 마을 사찰 승려 쏜 뒤
면사무소에 가서 무차별 총격
면 직원 2명 후송 중 모두 숨져
[저작권 한국일보]70대 귀농인의 엽총난사로 직원 2명이 숨진 경북 봉화군 소천면사무소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류수현기자 suhyeonyu@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경북 봉화군 소천면사무소 뒤편 유리창에 난 총탄 구멍. 김모씨가 쏜 엽총탄은 직원 2명을 충격하고 사무실 반대편 창문에 총구멍을 냈다. 류수현기자 suhyeonyu@hankookilbo.com

경북 봉화군 소천면에서 70대 귀농인이 엽총을 난사해 직원 2명과 주민 1명 모두 3명이 숨지거나 부상했다. 이 남성은 면사무소 직원과 민원인들에게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소천면사무소와 경찰 등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15분쯤 소천면사무소에 김모(77)씨가 엽총을 들고 현관으로 들어와 다짜고짜 직원 손모(47)씨와 이모(38)씨를 향해 산탄 3, 4발을 발사했다. 이들 직원은 가슴에 총탄을 맞아 소방헬기와 닥터헬기로 후송했지만 도중에 둘 다 숨졌다. 빗나간 엽총탄은 사무실 반대쪽 유리창에 큰 구멍 2개를 냈다.

김씨는 면사무소 도착 15분 전쯤 약 3.8㎞ 가량 떨어진 소천면 임기리의 한 사찰에서 승려 임모(48)씨에게도 엽총을 발사, 어깨에 총상을 입혔다. 이 승려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이날 오전 7시50분쯤 소천파출소에 영치해 둔 엽총을 “유해조수를 구제한다”며 찾아갔다. 김씨는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많다며 봉화군에 유해조수 자력구제 허가를 받아 필요할 경우 수렵기간이 아니더라도 총기를 반출할 수 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직원들로부터 범인을 넘겨받아 구체적 신원과 사건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주민 등에 따르면 김씨는 2014년 11월 귀농해 농사를 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 2가구가 사용하던 물을 최근 2가구가 더 이주하면서 부족해지자 물관리권을 가진 사찰 측과 마찰을 빚어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귀농지원금이나 물 사용 갈등, 면사무소를 찾아간 이유 등 정확한 범행동기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범행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한 뒤 살인 및 살인미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봉화=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류수현기자 suhyeony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