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흔적이 남지 않는 특수장비로 람보르기니 등 슈퍼카뿐만 아니라 수입차·국산차를 가리지 않고 주행거리를 조작해 중고로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제공

중고자동차 주행거리를 조작해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조작에 쓰인 특수장비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조차 “본 적이 없다”고 할 정도로 국내에선 잘 알려지지 않은 외국산 신형 장비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폴란드산 신형 주행거리 조작장비 ‘디아그프로그4’를 이용해 중고차 주행거리를 조작한 기술자 송모(39)씨와 중고차 딜러 등 17명을 사기ㆍ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혐의가 무거운 송씨와 차량 130대의 주행거리를 조작해 팔아 넘긴 딜러 이모(42)씨는 구속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를 비롯한 딜러들은 경매로 중고차를 낙찰 받은 뒤, 송씨에게 부탁해 주행거리를 조작해 정상 거래 시세보다 비싸게 판 혐의다.

구형 장비로 주행거리를 조작해 온 송씨는 일부 신형 차종에선 주행거리 조작이 어려워지자, 지난해 2월 보다 손쉽게 주행거리를 조작할 수 있는 디아그프로그4를 국내에 몰래 들여온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이 장비는 차량 내 운행기록자가진단기(OBDㆍOn Board Diagnostics)에 연결해 주행거리를 변경할 수 있는 장치로, 계기판을 뜯어 주행거리를 조작했던 과거와 달리 차량에 흔적을 남기지 않고 5분 안팎이면 조작이 가능했다.

송씨는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서울 성동구, 경기 수원시 등 중고차매매단지에 ‘차량 코딩(차량진단 및 정비프로그램으로 전자제어장치 조작)해 드립니다’라는 내용의 명함을 뿌린 뒤 문의가 오면 주행거리 변경도 가능하다는 식으로 영업했다. 중고차를 빨리 처분하고자 하는 딜러들은 대당 약 80만원을 송씨에게 주고 주행거리를 바꿨다. 소비자들은 감쪽같이 4만~5만㎞가량 덜 탄 것으로 조작된 중고차를 사게 됐다. 람보르기니 등 슈퍼카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장비를 국과수, 대학 자동차학과 등에 물어보니 ‘처음 보는 장비’라는 답이 왔을 정도”라며 “국내 불법 반입 경로를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