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타투처럼 감쪽같은 인스턴트타투

시티스푸너스가 기존의 타투를 재해석한 브랜드 인스턴트타투를 론칭했다.

인스턴트타투는 지난 5월 한 클라우딩 펀딩 사이트에서 펀딩 목표액을 약 4배 초과 달성하며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고 이에 힘입어 6월 초 공식 론칭됐다.

인스턴트타투는 기존 물을 사용해서 접착하는 종이 타투스티커와 달리, 물을 사용하지 않고 체온과 압력으로만 접착해 광택을 최소화하고 피부에 자연스럽게 밀착돼 실제 타투와 가장 흡사한 결과물을 제공한다.

허민재 인스턴트타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인스턴트타투를 통해 기존에 없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만드는 일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문신을 단순 모방한 소규모 타투스티커 제작업체와 달리 인스턴트타투는 예술을 소비하는 플랫폼으로, 소비자가 가장 큰 해방감을 느끼는 행위(타투)를 통해 최고의 디자인과 일러스트를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인스턴트타투는 새기고 지우는데 수반되는 고통 때문에 타투를 꺼려왔거나 켈로이드 피부 등 체질적인 이유로 타투를 할 수 없는 소비자뿐 아니라 일상에서 멋을 더하는 용도로 가볍게 타투스티커를 구입하는 패션뷰티 매니아들까지 다양한 소비자층에게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