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금토동 58만3,581㎡에 조성
경기 성남시 금토동 제3 판교테크노밸리 조감도. 경기도 제공

경기 성남시 금토동 일원 58만3,581㎡가 제3판교테크노밸리 조성부지로 최종 확정됐다.

경기도는 국토교통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출한 ‘성남 금토(가칭 제3판교) 공공주택지구’ 지정신청을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제3 판교테크노밸리 예정 부지는 제2 판교테크노밸리와 인접해 있다. 경부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동쪽 1구역 6만7,910㎡, 서쪽 2구역 51만5,671㎡로 나뉜다.

핀테크, 블록체인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금융산업이 들어설 혁신클러스터와 첨단산업이 입주할 융복합클러스터, 생활지원시설 중심의 근린클러스터 등 3개 구역으로 구성된다.

사회초년생과 신혼부부 무주택자를 위한 맞춤형 공동주택 등 3,400가구도 공급할 계획이다.

도는 판교테크노밸리의 주차난과 대중교통 불편, 주거시설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판교를 삶터(주거)와 일터(일자리)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도, 성남시, LH, 경기도시공사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조성하며 이번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이어 2019년 지구계획 승인 및 토지보상, 2020년 착공, 2023년 준공 등의 절차를 진행한다.

앞서 추진된 제2판교테크노밸리는 성남 수정구 시흥ㆍ금토동 일대 43만402㎡에 2019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