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이젠 안 돼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이젠 안 돼요

입력
2018.08.01 16:28
0 0

환경부가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한 첫날인 1일 서울 용산구청 공무원들이 서울역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와 사용 시 과태료에 대해 안내를 하고 있다. 김주성 기자
환경부가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한 첫날인 1일 서울 용산구청 공무원들이 서울역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와 사용 시 과태료에 대해 안내를 하고 있다. 김주성 기자

환경부가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한 첫날인 1일 서울 용산구청 공무원들이 서울역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와 사용 시 과태료에 대해 안내를 하고 있다.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자원재활용법) 제10조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에선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을 억제하고 무상으로 제공해선 안 되고, 이를 어길 시엔 1회 이용인원, 면적, 위반 횟수 등을 고려해 5만~200만 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