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으로 가방을... 친환경 아이디어 제품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페트병으로 가방을... 친환경 아이디어 제품화

입력
2018.07.26 16:36
0 0

효성, 스타트업과 재활용 '협업'

조현준 회장 “친환경 제품 개발 확대할 것”

효성이 국내스타트업 플리츠마마와 손잡고 제작한 친환경 니트플리츠백. 효성그룹 제공

최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는 캠페인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효성이 스타트업과 함께 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가방을 선보였다.

효성티앤씨는 26일 “국내 스타트업 ‘플리츠마마’와 손잡고 생수병에서 추출한 실로 에코백을 만들어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효성에 따르면 플리츠마마가 제작한 니트플리츠백 1개에는 500㎖ 생수병 16개에서 추출한 실이 사용된다. 원단을 재단하고 봉제하는 방법이 아니라 원하는 모양 그대로 뽑아내기 때문에 자투리도 남지 않는다.

앞서 효성티앤씨는 지난 2008년 페트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을 개발한 바 있다. 석유를 원료로 한 기존 폴리에스터 섬유와는 달리 페트병을 수거해 작게 조각 내 실로 추출하는 방식이다.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면서도 패션 아이템으로 손색 없는 제품을 만들겠다는 철학으로 시작한 플리츠마마는 아이템 기획단계부터 회사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소재 선정에 고심했고 효성이 개발한 리젠에 관심을 갖게 됐다. 왕종미 플리츠마마 대표이사는 “효성이 생산하는 리젠은 리사이클 원사지만 기능이나 품질 면에서 일반 제품과 전혀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효성의 친환경 사업 강화는 조현준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친환경 아이디어를 적극 사업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조 회장은 최근 “친환경을 중심으로 한,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은 더 이상 일시적 유행이 아니다”라며 “친환경 제품 개발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국내외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그룹 측은 전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