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비서’ 정유미, ‘박서준 여사친’ 등장…♥박민영 질투심 폭발
알림

‘김비서’ 정유미, ‘박서준 여사친’ 등장…♥박민영 질투심 폭발

입력
2018.07.19 14:09
0 0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정유미가 박민영의 질투심을 유발한다. tvN 제공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정유미가 박민영의 질투심을 유발한다. tvN 제공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정유미가 박서준-박민영 커플에 묘한 긴장감을 불러온다. 

19일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 측은 14화 방송을 앞두고 박서준, 박민영, 정유미가 한 자리에 있는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이는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가 영준의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을 방문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로, 영준의 오랜 지인이자 ‘여사친(여자사람친구)’으로 배우 정유미가 출연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 사뭇 다른 표정의 영준과 미소가 눈길을 끈다. 식당 앞에 있는 유미를 발견한 영준은 마치 막내 여동생을 보듯 흐뭇한 표정을 짓는다. 반면 그의 곁에 있는 미소는 유미를 발견하고 살짝 놀란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멈춰선 모습이다. 

이어 두 사람을 향해 반갑게 인사하는 유미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영준은 연인인 미소를 유미에게 소개하고 있고, 이에 유미는 맞은 편에 서있는 미소를 향해 환한 건치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청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좀처럼 질투심을 드러낸 적이 없는 미소가 질투하는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소는 두 눈을 크게 부릅뜨고 입술을 앙 다물고 있는데, 이 모습에서 늘 평정심을 유지하는 미소가 적잖이 당황했음을 느낄 수 있다. 사실 미소는 영준의 지인이 여자인 것을 모르고 있던 상황. 이에 유미의 등장이 영준-미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비서’ 측은 “우선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수락한 정유미에게 감사를 전한다. 투박 커플 사이에 귀여운 긴장감을 유발하는 연기부터 박서준 따라잡기까지 열연을 펼쳐 제작진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밝힌 후 “특히 그동안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박민영의 귀여운 질투가 담길 예정이다. 또한 이로 인해 더욱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내는 투박 커플의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