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입력
2018.07.19 13:29
0 0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원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호출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율주행 전기자동차를 불러 이동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전기차 생산기업 아이티엔지니어링과 함께 자율주행차 음성 호출ㆍ탑승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스마트폰에 입력하고 음성인식 앱을 통해 차량을 부르면 자율주행차가 “차량을 현재 위치로 이동하겠습니다”라고 답한 뒤 이용자에게 다가온다. 차량에 탑승하면 “자율주행을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운행을 시작한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차량이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라고 알려준다. 자율주행 시연 과정에서 교차로 대기, 끼어드는 다른 차량 피하기, 보행자 인지 등도 무난히 수행했다.

연구원이 개발한 핵심기술은 센서를 통해 도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정밀지도를 자동으로 만드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에는 신호등ㆍ가로수 등 주행환경에 대한 정밀지도가 필요하고, 주변 환경 변화에 따라 이를 계속 갱신해주는 게 필수적이다. 연구원이 개발한 프로그램의 정밀지도 오차범위는 10㎝ 정도로, 세계적인 수준이다.

전력소비량이 적다는 점도 장점이다. 기존 자율주행차량은 센서와 인공지능 알고리즘 운용 과정에서 소모되는 전력이 많아 수백 와트(W) 이상의 전력이 필요했다. 그래서 주로 중ㆍ대형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치차(SUV) 중심으로 개발돼 왔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전력소비량을 노트북 2대 분량인 100W 이하로 낮춰 소형 전기자동차로도 자율주행이 가능했다.

최정단 전자통신연구원 자율주행시스템연구그룹장은 “자율주행기술 개발을 위한 높은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