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美 연예인들, LA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
알림

美 연예인들, LA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

입력
2018.07.19 08:21
0 0
미 LA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 EPA 연합뉴스
미 LA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 EPA 연합뉴스

프리실라 프레슬리, 킴 베이싱어 등 미국 연예인들이 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도심 LA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를 벌였다.

18일(현지시간) 미 생활연예매체 피플닷컴에 따르면 이들 연예인과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회원들은 한국의 초복(17일)인 전날 총영사관 정문 앞길에서 '개고기 식용 금지(stop dog meat)'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나와 박제된 개를 들고 퍼포먼스를 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전 부인인 배우 프리실라 프레슬리는 흰 장갑을 끼고 코에는 개 코 모양의 반창고를 붙인 채 시위에 참가했다. E.G.데일리, 도나 데리코 등의 배우도 시위에 동참했다.

LCA는 웹사이트에서 "한국에서 '복날'로 불리는 가장 더운 여름날에 보신탕이라는 이름으로 개고기 소비가 많이 늘어난다"면서 "더위를 이기는 방편으로 악용되는 개고기 식용에 반대하고자 시위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한국과 미 동부 워싱턴DC에서도 초복에 맞춰 같은 주장을 펴는 시위를 벌였다.

한편, 국제동물보호단체인 PETA(동물의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는 LA 도심 한인타운에 산낙지 식용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옥외광고판을 내걸었다.

PETA는 일부 한인식당에서 조리되는 산낙지 요리가 "매우 잔인하며 동물에 극단적인 고통을 주는 형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