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트럼프 “러시아 美 대선 개입, 푸틴 직접 책임 있어”
알림

트럼프 “러시아 美 대선 개입, 푸틴 직접 책임 있어”

입력
2018.07.19 07:48
수정
2018.07.19 08:08
0 0

 미 CBS 방송 인터뷰서 “앞으로 참지 않겠다”고 경고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 감싸는 발언 거센 역풍 일자 

 직접 인터뷰 나서 진화… 전날엔 ‘말 실수’라고 해명 

 다만 각료회의선 러시아 위협 없다 ‘NO’ 발언 또 논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회동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회동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개입과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미러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부인해 미국 언론과 정치권으로부터 저자세 외교였다는 비판이 쏟아지는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CBS방송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왜냐하면, 그가 나라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특히 러시아가 향후 미국 선거에 개입한다면 참지 않겠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것(선거개입)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그에게 알렸다”면서 “우리는 그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각료회의에선 러시아의 위협은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해 또 한번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 나만큼 러시아에 대해 터프한 대통령은 없었다”면서 “수치들을 봐라. (대러시아) 제재들을 봐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들을 누구보다 푸틴 대통령이 잘 알고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취재진이 ‘러시아가 미국을 여전히 겨냥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고개를 가로저으면서 “아니다”(No)라고 답변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위협’을 우려하는 정보기관의 입장을 또 다시 반박했다고 전했다. 앞서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미 러 정상회담 직후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우리의 평가는 분명하다”면서 “러시아는 지속해서 우리의 민주주의에 침투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히며 러시아의 위협이 현재진행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NO’ 발언은 더 이상 답변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더는 질문들에 답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러시아가 과거처럼 미국의 선거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을 문제 삼지 않고 오히려 푸틴 대통령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가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러시아가 저지르지 않았다(it wouldn't)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는 이중부정 문장을 말하려고 했는데 “러시아가 저질렀다(it would)는 어떤 이유도 찾을 수 없다”고 잘못 말했다며 단순한 말실수라고 해명한 바 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