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북한 로숙영-장미경-김혜연, 여자농구 AG 단일팀 확정
알림

북한 로숙영-장미경-김혜연, 여자농구 AG 단일팀 확정

입력
2018.07.17 21:58
0 0

 

남북 단일팀에 합류하는 북한 로숙영.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단일팀에 합류하는 북한 로숙영. 사진공동취재단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에서 남북 단일팀을 이룰 북측 선수 3명이 확정됐다. 단일팀에 합류할 이들은 로숙영(25ㆍ181㎝), 장미경(26ㆍ167㎝), 김혜연(20ㆍ172㎝)이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7일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세 명의 여자농구 선수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12명 엔트리는 가운데 우리 측에서는 당초 로숙영, 장미경, 리정옥(26ㆍ174㎝)의 합류를 요청했으나 북측에서 리정옥 대신 김혜연을 OCA에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로숙영은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아시아컵에서 20.2점 6.2리바운드 3.3어시스트를 기록해 득점 1위를 차지한 선수다. 가드 장미경은 아시아컵에서 3.8점 3.5리바운드 2.8어시스트를 기록했고 김혜연은 0.5점 0.5리바운드 0.3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세 명 모두 이달 초 평양에서 열린 통일농구에 뛰었던 선수들이다.

그러나 아직 북측 선수들과 합동 훈련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농구협회는 오는 2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막하는 국제 친선대회인 존스컵에도 남북 단일팀을 파견할 예정이지만 아직 북측 선수들의 합류 여부는 가늠할 수 없어 시간이 촉박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