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靑, 북미 회담에 “한반도 비핵화 여정 첫걸음” 평가
알림

靑, 북미 회담에 “한반도 비핵화 여정 첫걸음” 평가

입력
2018.07.08 13:58
0 0

“첫술에 배부르랴”…“기초가 튼튼하면 건물이 높이 올라가는 법”

북미 추가 협의 성과 기대 분위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 두 번째)이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 두 번째)이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끝난 북미 고위급 회담을 두고 “한반도 비핵화로 가기 위한 여정의 첫걸음을 뗀 것”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8일 김의겸 대변인 명의 서면브리핑에서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우리 속담처럼 ‘시작’은 전체’를 통해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6ㆍ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후 약 한 달 만에 북미 최고위급 인사가 대화를 한 것 자체가 북한 비핵화 협상국면에서 의미가 있는 자리였다는 평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평양을 세 번째로 방문,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1박 2일 동안 실무회담을 가졌다.

김 대변인은 다만 “’첫술에 배부르랴’는 말도 있다”며 “앞으로 비핵화 협상과 이행 과정에서 이러저러한 곡절이 있겠지만 북미 두 당사자가 진지하고 성실한 자세인 만큼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회담 후 폼페이오 장관은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한 반면, 북한은 7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CVID요, 신고요, 검증이요 하면서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비판했다.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양측의 입장 차가 있었다는 얘기다. 청와대는 북미 간 추가 입장 조율을 통해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길 기대하는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서로 깊은 신뢰를 보여왔다”며 “이번 북미 회담 과정에서도 그 점은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기초가 튼튼하면 건물이 높이 올라가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도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 미국, 북한과 긴밀하게 상의하겠다”며 “모든 노력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