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미투 보도 5건 중 1건, 가해자 입장서 서술
알림

미투 보도 5건 중 1건, 가해자 입장서 서술

입력
2018.06.28 19:00
수정
2018.06.28 23:21
0 0

피해자 실명·직업 등 신상노출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투'(#Me Too) 운동 과정에서 나온 언론보도 5건 중 1건은 피해자보다 가해자 입장에서 서술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서울YWCA와 함께 1∼3월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 페이지에 오른 기사 중 '미투'로 검색해 무작위로 모은 1,500건을 피해자 보호와 객관성 유지 여부, 선정성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 미투 운동을 사회적 문제로 주목해 보도한 기사(11.4%)보다 가해자의 상황이나 입장만을 중점 보도한 기사(21.6%)가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투 운동에 대한 해석에서는 긍정적 의견이 76.6%였으나, 부정적 의견도 15.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립적 의견은 7.9%였다.

한 언론사는 “OO, 어떤 작품 출연했나” “OO, XX작품에서 활약” 등의 기사에서 피해자의 실명과 직업, 출신 대학, 작품활동 등 신상을 노출했다. 또다른 언론사는 “그동안 힘겹게 쌓아올린 대중적 인지도가 한꺼번에 무너져 버렸다”며 가해자의 입장에서 사건을 전달하는 내용만을 보도하기도 했다.

양평원 관계자는 "가해자 입장을 부각하거나 피해자와 폭로자 신상을 과도하게 노출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며 "미투 운동에 부정적 내용을 담은 인터뷰를 인용하거나 미투가 문화산업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식으로 보도해 부정성을 강화한 사례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투 운동의 본질과 순수성을 훼손하고 현상과 폭로에 치중하는 보도 행태가 안타깝다"며 "언론계도 성폭력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문화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자정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진주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