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금주의 책] 여성학자 9인이 페미니즘 시각서 던지는 질문
알림

[금주의 책] 여성학자 9인이 페미니즘 시각서 던지는 질문

입력
2018.06.28 16:35
수정
2018.06.28 21:12
22면
0 0

더 나은 논쟁을 할 권리

김은실 외 8인 지음

휴머니스트 발행ㆍ236쪽ㆍ1만4,000원

새로운 세계에 한번 눈을 뜨게 되면 그 이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 요즘 한국 여성들에게 페미니즘이 그렇다. 2015년 ‘#나는 페미니스트입니다’ 선언,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 2018년 미투 운동에 이르며 페미니즘은 삶의 일부가 됐다. 하지만 여성들이 차별적 사회구조에 눈을 떴다는 것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된 건 아니다. ‘더 나은 논쟁을 할 권리’는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된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는 점을 짚어 준다. 김은실 권김현영 정희진 등 한국의 여성학자 9인의 글을 통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질문을 던진다. 저출산 담론, 여성 입대, 성폭력 폭로 이후 피해자가 겪는 문제, 걸그룹을 바라보는 대중의 심리, 10대 여성의 디지털노동 등 현재 한국 사회의 모습이 주제다. 페미니즘이 이토록 다양한 문제제기를 할 수 있음을, 이를 통해 더 나은 해결방안을 논의할 수 있음을 이들의 글이 다시 한 번 상기시킨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