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018 미코는 지금] 예비 미스코리아들의 당당한 드레스 맵시 공개!
알림

[2018 미코는 지금] 예비 미스코리아들의 당당한 드레스 맵시 공개!

입력
2018.06.25 09:22
수정
2018.06.25 11:16
0 0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드레스 차림으로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셀카를 찍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드레스 차림으로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셀카를 찍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의 드레스 맵시 경쟁 현장이 공개됐다.

대망의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주 경기 용인 ABL연수원에서 예비 미스코리아들의 드레스 프로필 촬영이 진행됐다.

두 차례의 사전 심사를 통과한 예비 미스코리아 32명은 주최 측이 제공한 드레스를 골라 입고 매혹적인 자태를 뽐냈다.

한 예비 미스코리아가 자신이 고른 드레스를 들고 탈의실로 향하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한 예비 미스코리아가 자신이 고른 드레스를 들고 탈의실로 향하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사전 심사 순위 1~16위는 드레스 시안을 미리 보고 순위대로 각자가 희망하는 드레스를 집어 들었다. 17~32위는 사전 심사 순위 대신 추첨으로 순서를 정해 드레스를 골랐다.

예비 미스코리아들은 자신이 미리 찜한 드레스를 앞에서 누가 가져갈까봐 살짝 긴장하고 경계하는 눈치였다. 점찍어 놓은 드레스가 남아있으면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터지는 웃음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한 예비 미스코리아가 자신이 고른 드레스를 입고 피팅하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한 예비 미스코리아가 자신이 고른 드레스를 입고 피팅하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주최 측은 “후보자들의 개별 구입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고자 모든 드레스를 준비했다”며 “또 각자의 취향을 고려해 선택이 가능하도록 최대한 배려했다”고 귀띔했다.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드레스 프로필 촬영중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드레스 프로필 촬영중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이들의 드레스 자태는 다음달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 마련될 무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손가락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예비 미스코리아들이 손가락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용인=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총 상금 2억4000만원을 걸고 한국 ‘대표 미인’을 가릴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과 MBC뮤직에서 생방송된다.

용인=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