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결과 71.6% 건강세 도입 찬성… 먹방 규제 의견 51.4% 윤영호 서울대병원 교수 ‘국민건강 대국민조사’ 결과 발표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71.6%)은 주류업체나 비만을 유발할 수 있는 제품 및 서비스를 생산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세금을 부과하는 ‘건강세’ 정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 절반 이상(51.4%)은 종편과 지상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먹방’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윤영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여론조사기관인 KSTAT(옛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방문 조사해 실시한 ‘2018년도 국민건강 대국민조사’ 결과를 21일 한국건강학회 창립총회 정책토론회에서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중매체를 통해 건강습관을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식품광고(73.2%), ‘먹방’ 시청(70.8%), 주류광고(56.1%) 등이 꼽혔다. 특히 먹방 시청이 건강습관에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64.2%나 됐고, 전체 응답자의 51.4%는 ‘먹방 규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방송에서 비교적 강한 규제를 실시 중인 흡연 장면의 경우 노출됐다는 응답은 36.5%였지만 규제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72.5%에 달했다.

정부의 건강보건의료정책 중에서는 흡연정책(18.9%)이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조사됐다. 이어 저출산(14.8%), 비만(14.6%), 고령화(14.3%), 음주(13.6%) 등을 중요한 정책으로 꼽았다. 만성질환관리, 치매, 병원감염, 보장성강화, 자살 및 웰다잉 정책의 경우 정부는 다른 정책과 마찬가지로 중요성을 높게 보고 있었으나 국민들이 생각하는 중요도는 그다지 높지 않았다.

저출산 정책에서는 여성의 고용안정(44.1%) 주거지원(42.8%), 임신ㆍ출산 및 의료비 경감(37.4%) 등 현실적 문제해결을 요구하는 응답이 주를 이뤘고, 고령화정책에서는 고령자 취업지원 활성화(65.0%)를 바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연금 등 실질적인 노후준비 보장(39.5%), 치매ㆍ장기요양에 대한 사회적 돌봄 강화(34.4%)도 요구했다. 웰빙ㆍ건강 관련 국민 홍보대사를 선정한다면 선호하는 남성은 개그맨 유재석, 여성은 가수 이효리가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윤영호 교수는 “조사에서 가족, 지인, 질환 경험자, 의료전문가 등이 참여한 건강공동체를 통해 비만, 자살, 흡연, 고령화, 만성질환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90.5%에 달한 것도 주목할 점”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