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지도부 동반사퇴… 비대위원장에 김동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바른미래 지도부 동반사퇴… 비대위원장에 김동철

입력
2018.06.15 09:59
0 0
바른미래당 박주선(왼쪽)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김동철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의 참패를 책임지기 위해 15일 동반사퇴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지도체제는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됐으며 김동철 원내대표가 위원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주주의는 책임정치라고 생각한다. 책임은 단호해야 한다. 조건이 없어야 한다"며 "최고위원 모두가 만장일치로 저와 함께 동반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는 점을 알리면서, 김 원내대표가 원구성 협상 상황에 따라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겸임하는 시기가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김 원내대표에게 다음주로 예정된 원구성 협상을 맡기되, 협상이 늦어진다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선거를 실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또 "전당대회는 2개월 전후로 한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개최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