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일본,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과 비공식 접촉 조율
알림

일본,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과 비공식 접촉 조율

입력
2018.06.10 16:01
0 0

몽골서 열리는 국제회의에 외무성 인사 파견

납치문제 등 북한과 대화 실마리 모색 차원

야치, 북미회담 정보수집 위해 싱가포르 출국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현지시각)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퀘벡주=AF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현지시각)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퀘벡주=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6ㆍ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 측과 비공식 접촉을 갖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미일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납치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북한과의 직접 대화할 의향을 내비친 데 따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의 대화의 실마리를 찾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10일 일본 언론들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의 언급을 인용해 오는 14~15일 몽골에서 열리는 안보문제 관련 국제회의인 ‘울란바토르 대화’에 외무성 아시아ㆍ대양주국 담당자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도 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간부가 참석할 예정이어서 회의 기간 중 양측이 접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은 북한에서 어떤 수준의 관계자가 참석하는지를 확인해 누구를 파견할지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만약 양측 간 협의가 이뤄질 경우 북한이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재조사를 약속한 2014년 5월 북일 합의 이행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핵ㆍ미사일문제와 납치문제가 포괄적으로 해결되면 2002년 평양선언에 기반해 국교 정상화와 경제 지원에 나설 용의가 있다는 정부 방침을 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현재로선 북한이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아베 총리를 포함한 일본 정부 내에서도 북한에 대한 신뢰가 높지 않아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밝힌 지난 3월 이후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 측과 대화 의사를 전달해 왔다. 그러나 외무성 간 정식 채널이 기능하지 않고 있어 아베 총리는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내각 정보관이 이끄는 내각정보조사실 등 정보계통을 통한 북한과의 접촉을 모색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은 9일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오는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각료회의에서 북일 외무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한편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보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ㆍ대양주국장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보 수집을 위해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것이 일본 정부의 기본 방침으로, 현지에서도 미국과 확실히 연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