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에 등장한 해운대 마린시티가 화제다. JTBC 방송화면 캡처

‘한끼줍쇼’에 등장한 해운대 마린시티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MC 이경규와 강호동, 게스트 헤이즈와 유빈은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를 찾았다.

강호동과 팀을 이룬 헤이즈는 이경규, 유빈 팀에 이어 한끼 줄 집에 입성했다. 초고층에 위치한 터라 야경이 너무도 멋졌다.

식사를 하기 전 강호동과 헤이즈는 해운대 마린시티 야경에 빠졌다. 강호동은 “고급 레스토랑 스카이라운지 같다”고 운을 뗐고, 헤이즈는 “저기 광안대교가 있다”며 “밥을 안 먹어도 배부르다”고 감탄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해운대 마린시티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