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장기용 죄책감 보듬었다 “네 잘못 아니라니까”
알림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장기용 죄책감 보듬었다 “네 잘못 아니라니까”

입력
2018.06.06 23:18
0 0
진기주가 자책하는 장기용을 보듬었다.MBC ‘이리와 안아줘’영상캡처
진기주가 자책하는 장기용을 보듬었다.MBC ‘이리와 안아줘’영상캡처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가 장기용의 죄책감을 감싸 안았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한재이(진기주)가 채도진(장기용)의 죄책감을 보듬어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도진은 한재이의 스토커 사건으로 형사와 피해자로 재회 했다. 이후 채도진은 한재이 사건을 담당하며 그가 촬영하는 곳도 함께 갈 수 있었다. 한재이는 촬영 도중 정전 사고가 일어나자 상대배우 강윤성(주우재) 에게 안겨 벌벌 떨었다.

뒤늦게 정신을 차린 한재이는 “죄송하다. 잠을 못 자서 잠시 어지러웠나 보다”라고 사과했다. 채도진은 그런 한재이를 안타까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후 채도진은 대기실로 이동해 한재이에게 윤현무(김경남)의 사진을 보여주며 “앞으로 이 사람을 보면 반드시 피해야 한다”며 “위험이 있을 때마다 이 팔찌의 버튼을 부르면 신고가 된다. 그리고 나에게 위치 추적이 전송된다. 언제 어디서든 내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안합니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히자 한재희와 눈을 맞추며 “여전히 바보시네요. 본인 잘못 아니라니까”라며 그의 죄책감을 감싸 안았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