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구팀, 전자피부로 소프트 로봇 구동까지 성공
휘어지고 늘어나는 부드러운 로봇 길 열어
연구성과 ‘사이언스 로보틱스’ 학술지 게재
컴퓨터그래픽으로 구현한 전자피부 쌍. 서울대 공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피부처럼 늘어나는 ‘전자피부 컴퓨터’가 장착된 소프트 로봇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이 활성화되면 그간 딱딱한 기계장치에 머물던 로봇이 마음대로 늘어나고 휘어지는 소프트 로봇으로 진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은 30일 변정환 박사, 이윤택 연구원, 홍용택ㆍ조규진 교수 등 공동연구팀이 전자피부 형태의 컴퓨터를 개발해 소프트 로봇을 구동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소프트 로봇이란 딱딱한 기계장치로 이뤄진 기존 로봇과 달리, 쉽게 변형되는 연성물질로 만들어져 각 로봇 부위가 유기적으로 연계된 로봇을 말한다. 최근 인간 대화형, 생체모사, 의료용 로봇 등 분야에서 크게 각광받는 미래형 로봇이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먼저 두께 1㎜, 무게 0.8g 이하의 얇고 가벼운 전자피부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부드러운 소재 안에 컴퓨터 칩 등을 삽입하는 형식은 이전에도 있었지만 피부조직이 아예 컴퓨터 회로 기판 역할을 해 쉽게 변형되고 어디든 달라붙을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 전자피부는 한 쌍으로 구성돼, 한 장은 사람의 손 등 피부에 부착돼 로봇 조종을 위한 입력 신호를 감지하는 용도로 사용되고 다른 한 장은 로봇 위에 부착돼 로봇을 제어하는 신경 역할을 할 수 있다. 연구팀은 5~10m 거리에서 두 전자피부를 상호 교신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변정환 박사는 “전자피부는 붙이고 떼기 수월해 여러 로봇에 적용 가능하고 장래에는 전자피부만 바꾸면 로봇의 기능도 변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용택 교수는 “소프트 로봇의 디자인과 기능성에 신기원을 연 성과”라며 “향후 로봇뿐 아니라 인간과 연체 동식물 사이 상호작용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에 게재된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