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세종→인천 이전 11월 마무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해양경찰청, 세종→인천 이전 11월 마무리

입력
2018.05.21 16:38
0 0
중부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입주해 있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옛 해양경찰청 청사. 해양경찰청 제공

세종시에 있는 해양경찰청을 인천으로 옮기는 작업이 올 11월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전 비용은 115억원에 이른다.

해양경찰청은 최근 국무회의에서 해경청사 이전 비용이 의결됨에 따라 11월까지 청사를 현재 정부세종청사에서 인천 송도국제도시 옛 청사로 옮길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청사 이전 비용은 115억9,900만원이 책정됐다. 정부는 2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해경청사 이전 비용을 심의해 의결했다.

해경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에 실패한 책임을 물어 조직이 해체됐고 국민안전처 소속 해양경비안전본부로 개편된 뒤 2016년 8월 세종시로 청사를 옮겼다. 해경청 인천 이전은 지난해 7월 해경 조직을 되살리면서 논의가 본격화됐다. 해경 부활과 해경청사 인천 환원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기도 했다.

현재 송도 청사를 쓰고 있는 중부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는 해경청이 옮겨 오면서 각각 송도국제도시 내 오피스 빌딩과 비어있는 연수구 옥련동 능허대중학교 건물로 각각 이전한다.

해경 관계자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맞닿아 있는 인천은 중국어선 불법 조업이 집중되는 등 외교ㆍ안보ㆍ치안 수요가 밀집된 곳인데다 외교부, 국방부, 통일부와 가깝고 바다 접근성도 뛰어나 해양사고 발생시 신속한 현장 대응이 가능하다”라며 “청사 인천 환원은 해경 부활을 완성하는 의미가 있는데, 조속한 이전과 안정화를 통해 국민 기대와 바람에 더 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