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소심 선고 앞두고 울먹인 장시호… “잘못 깊이 새길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항소심 선고 앞두고 울먹인 장시호… “잘못 깊이 새길 것”

입력
2018.05.11 14:32
0 0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 지원 의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항소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저의 죄가 너무 커서 감히 용서해달라고 하는 게 양심이 없다는 걸 알지만, 저는 죄인이기 전에 한 아이의 엄마입니다. 평생 잘못을 깊이 새기고 살겠습니다”

삼성 등 기업에 자신이 운영하는 스포츠센터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장시호씨가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 최후변론에서 울먹이며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 오영준)는 11일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장시호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결심공판을 열었다. 결심공판은 선고 전 마지막 재판으로, 검찰의 구형과 피고인 또는 변호인의 최후변론 등으로 구성된다.

장씨 측 변호인은 “용기를 내 진실을 고백했으나 선처 받지 못해 세상을 원망하고 낙담하기도 했으나 매일 반성문을 작성하고 참회하며 6개월을 보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구했다. 최순실씨 조카인 장씨는 최씨와 함께 삼성그룹, 그랜드코리아레저(GKL)를 압박해 자신이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금 18억2,000만원을 받아 낸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의 국정농단 수사에 적극 협조하며 ‘특검 도우미’란 별명이 붙기도 했으나, 1심에서 검찰의 구형량(징역 1년6월)보다 높은 징역 2년6월의 중형을 선고 받았다. 때문에 검찰도 재판부에 1심 형량을 유지해달라는 취지에서 추가 구형 대신 항소 기각을 요청했다.

변호인은 이어 “선처를 받더라도 우리 사회에서 정상적 생활이 불가능한 피고인은 사건이 마무리되면 아들과 시골로 내려가 조용한 생활을 할 것”이라며 “속히 아들 곁으로 돌아가 자숙하며 살도록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장씨는 변호인의 최후변론 내내 눈물을 흘리며 어깨를 들썩였다.

김 전 차관 역시 이날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이 자리에 선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기회가 주어지면 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헌신할 길이 무엇인지 살피며 살겠다”고 호소하며 선처를 구했다.

장씨와 김 전 차관에 대한 선고공판은 내달 1일에 열린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