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 의원 “대구시청 이전 반대” vs 대구시 “소지역 이기주의 발상”

[저작권 한국일보]대구시청 입구에 대구의 상징인 독수리상이 세워져 있다. 전준호기자

정부가 대구 북구 산격동 경북도청 옛 부지 매입조건으로 대구시청 청사 이전 포기 각서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곽상도(대구중남구) 의원은 19일 “올해도 시청 이전 포기를 주장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곽 의원은 이날 “대구시청 이전을 반대하며, 올해도 대구시청 청사의 도청 옛 부지 이전을 막겠다”고 말했다. 시청은 대구 중구에 있다.

하지만 이 때문에 ‘도청 이전터 문화 행정 경제 복합공간 조성’ 명목의 옛 도청 부지 매입비를 국비로 원활하게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경북도와 대구시는 “아직 대구시청 이전 논의를 시작조차 하지 않았는데, 도청 옛 부지 이전 불가론을 외치며 TK지역 현안인 부지 매입비 확보를 막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시와 도 관계자는 “대구 중구 의원이라면 충분히 시청이전에 대해 반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지만 대구 민심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소지역 이기주의 때문에 시청 청사 이전을 막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곽 의원은 “도청 옛 부지 이전을 원천봉쇄하는 것이 아니라 시청 이전을 반대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시청 이전 여부를 물어본 후 장소를 결정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올해도 도청 옛 부지 매입비 1,000억원을 국비에 반영토록 요구할 계획이지만 ‘도청 옛 부지로 대구시청 청사 이전 포기’를 요구하는 기획재정부의 수시배정예산으로 묶이면서 난항이 예상된다. 이 예산은 지난해에도 기재부에서 전액 삭감됐다 211억원이 최종 배정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청 청사 이전은 시민의 여론을 반영해서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하지만 청사 이전 여론을 묻기도 전에 단서조항을 달아 도청 옛 부지매입비조차 확보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이 대구의 국회의원이 할 일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올해도 곽 의원과 대구시 간 대구시청 청사이전을 둘러싼 논란이 재연될 조짐이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관련기사http://hankookilbo.com/v/77de52aced434c7cba8ffb7475c937b3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