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희찬 쐐기골…잘츠부르크 유로파리그 준결승 진출
알림

황희찬 쐐기골…잘츠부르크 유로파리그 준결승 진출

입력
2018.04.13 08:32
0 0
잘츠부르크의 황희찬. EPA 연합뉴스
잘츠부르크의 황희찬. EPA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가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쓰며 팀 창단 후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황희찬(22)은 추가골로 팀 승리를 도왔다.

잘츠부르크는 13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아레나에서 열린 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라치오(이탈리아)에 선제골을 내주고도 네 골을 몰아넣으며 4-1 대승을 거뒀다.

원정 1차전 2-4 패배의 열세를 딛고 1, 2차전 합계 6-5로 앞서 극적으로 4강행 티켓을 따냈다.

잘츠부르크가 유로파리그 4강에 오른 건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1차전에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황희찬은 이날 79분을 뛰며 2-1로 앞선 후반 29분에는 달아나는 골을 터뜨려 팀의 4강행에 힘을 보탰다. 황희찬의 득점은 지난달 1일 오스트리아컵 8강 SK 아수트리아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후 44일 만으로 시즌 12호골이다.

양 팀이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가운데 라치오가 후반 10분 치로 임모빌레의 선제골을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잘츠부르크가 거센 반격으로 승부의 물꼬를 돌렸다. 1분 후 다부르가 동점골을 터뜨려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후반 27분에는 아마두 하이다라가 발론 베리샤의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전세를 2-1로 뒤집었다.

황희찬이 대량 득점이 필요한 소속팀의 해결사로 나섰다. 황희찬은 후반 29분 듀에 칼레타-카의 패스를 받은 후 오른발 슈팅으로 라치오의 골망을 흔들어 3-1을 만들었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31분 스테판 라이너가 헤딩으로 한 골을 더 넣으면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황희찬은 4-1로 앞선 후반 34분 프레드릭 굴브란센으로 교체됐고, 경기는 잘츠부르크의 3점 차 승리로 끝났다.

한편, 아스널(잉글랜드)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올랭피크 마르세유(프랑스)도 4강에 합류했다. 아스널은 8강 2차전 원정에서 CSKA모스크바(러시아)와 2-2로 비겼지만 1차전 4-1 승리에 힘입어 1, 2차전 합계 6-3으로 여유 있게 4강에 진출했다. 아스널의 유로파리그 4강 진출은 1999~2000시즌 후 18년 만이다.

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차전에서 스포르팅(포르투갈)에 0-1로 패했지만 1차전 2-0 승리를 앞세워 8강 관문을 통과했다.

올랭피크 마르세유도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독일)에 0-1로 졌지만 2차전 4-2 승리로 4강행에 성공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