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기를 깨다… 지상파 뉴스, '안경 쓴 여자 앵커' 등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금기를 깨다… 지상파 뉴스, '안경 쓴 여자 앵커' 등장

입력
2018.04.12 10:26
0 0

MBC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 임현주 앵커

MBC TV '뉴스투데이'의 임현주 앵커. MBC 뉴스 화면 캡처

지상파에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는 여자 앵커가 처음 등장했다.

그동안 남자 앵커가 안경을 쓴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여자는 이번이 처음으로, 오랜 금기를 깬 시도로 보인다. MBC TV 아침 뉴스인 '뉴스투데이'의 임현주 앵커는 12일 방송에서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앵커석에 앉았다.

임현주 앵커가 자신이 안경을 쓴 것에 대해 별도로 설명한 부분은 없었지만, 방송 직후 화제가 됐다. 지금까지 지상파 여자 아나운서들이 일부 프로그램 속 코너를 진행하면서 안경을 쓴 사례는 있었으나 정식 뉴스 진행에서는 처음이다. 지상파에서도 KBS 1TV·2TV와 SBS TV의 뉴스에서는 이러한 시도가 없었다.

남자 앵커들과 달리 진한 메이크업을 해야 하는 여자 앵커들 사이에서는 오래전부터 안경을 자유롭게 쓸 수 없는 분위기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일부 여자 아나운서들은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이러한 불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임현주 앵커를 시작으로 여성 앵커들도 자유롭게 안경을 쓰는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