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추모공원에 둘로 쪼개진 안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월호 추모공원에 둘로 쪼개진 안산

입력
2018.04.12 04:40
0 0

“납골당이 집 옆에 오면 좋겠나

장사법상 봉안시설은 안 돼”

“봉안시설, 공원 면적의 0.1%뿐

베를린은 시내에 학살 기념관”

안산시 홈페이지 캡쳐

“말이 공원이지, 납골당이 집 옆으로 들어오면 기분이 좋겠소?” 11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옆 J아파트 단지에서 만난 김모(65)씨는 화랑유원지 내에 세월호 추모공원(가칭 4ㆍ16안전공원)을 조성하는 것을 두고 이렇게 내뱉었다. 세월호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취지는 좋지만, 시민 휴식처인 유원지에 봉안시설은 안 된다는 견해였다.

반면 화랑유원지 내에서 만난 이모(37ㆍ여)씨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안타깝게 떠난 아이들을 기억하고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려면, 외곽보다는 시민이 찾기 쉬운 곳에 만드는 것도 의미가 있다”는 것이었다.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경기 안산시민들이 반목하고 있다. 세월호 추모공원 위치를 놓고서다. 정치권도 찬반으로 갈려 지방선거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갈등이 표면화한 것은 제종길 안산시장이 지난 2월 20일 국회에서 “화랑유원지에 봉안시설을 갖춘 추모공원을 2020년까지 조성하겠다”고 밝히면서다. “희생된 학생들이 자라고 뛰어 놀던 곳에 추모시설을 품어야 한다”는 유가족과 시민단체의 요구를 수용한 결정이었다.

‘416 안산시민연대’ 회원들이 10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합동분향소 앞에서 16일 열리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위성태 ‘416안산시민연대’ 사무국장은 “독일 베를린 시내에 있는 ‘홀로코스트 메모리얼’처럼 세월호 추모공원도 단원고가 바라다보이는 상징적인 곳에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치에 학살된 유대인을 추모하기 위한 공간인 홀로코스트 메모리얼에는 관을 연상시키는 2,711개의 콘크리트 비가 세워져 있다. 안산시는 61만8,000여㎡에 달하는 화랑유원지 내 2만3,000여㎡에 추모공원을 넣되, 그중 지하 660여㎡에 봉안시설을 둔다는 구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위 국장은 “화랑유원지 전체 면적의 0.1%에 불과한 봉안시설을 두고 납골당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유언비어에 가깝다”고 안타까워했다. 시민연대는 전날(10일) 화랑유원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합동 영결ㆍ추도식에 참석, 정부가 책임지고 추모공원을 추진하겠다는 약속과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유가족도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 설치계획을 전제로, 4주기 영결식 뒤 정부합동분향소 철거에 동의했다.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 시민행동’ 회원들이 11일 청와대 인근인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산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이 조성되는 것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 조성을 막으려는 움직임도 거세다. ‘화랑유원지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 시민행동’ 회원 100여명은 이날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화문까지 거리행진도 했다. 14일에는 안산시 고잔동 문화광장에서 총궐기 대회를 연다. 정창옥 시민행동 대표는 “화랑유원지는 장사법상 장묘 시설을 둘 수 없는 곳”이라며 “유가족이 원한다고 납골당을 세우는 것은 법 위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안산시장 일부 예비후보들도 반대의견에 동조하고 있다. “안산시가 합리적인 의사결정 없이 일방적으로 일을 추진, 민민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민근 자유한국당 안산시장 예비후보는 ‘백지화’ 공약을 내걸었다. 제 시장과 소속이 같은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치는 후보가 있다.

안산시는 분향소와 추모 현수막 등의 오랜 설치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더는 추모공원 결정을 늦출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김영식 안산시 추모시설지원팀장은 “시민, 전문가 등으로 50인위원회를 구성, 의견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며 “구체적인 시설 규모와 배치계획 등도 확정해 중앙부처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