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의 시선] 북촌리 유채꽃의 기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상순의 시선] 북촌리 유채꽃의 기억

입력
2018.03.27 19:33
0 0
신상순의 시선 - 북촌리 유채꽃의 기억 . 제주=신상순 선임기자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에 유채꽃이 만발 했다. 꽃밭을 뒤로 하고 언덕을 오르면 서우봉이 나온다. 이정표 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몬주기알은 서우봉 정상에서 바닷가로 향한 해안 절벽을 말한다. 절벽아래에는 입구는 작지만 내부가 비교적 넓은 천연동굴이 있어 4.3당시 북촌과 함덕 주민들이 숨었던 장소이다. 토벌대의 작전이 최고조에 달했던 시기인 1948년 많은 주민이 희생된 곳이다’. 이 동네에는 안내판이 유난히 많다. 북촌초교 옆에는 조선시대 때 관리들의 쉼터였던 정지퐁낭과 4.3희생터 당팟 안내판이 나란히 서있고 제주목사 선정비에는 당시 총탄자국이 그대로 남아 있다. 70년 전 그날 처럼 유채꽃이 피어났다. 아픔을 기억 하고 치유 하자는 사람들의 호소처럼 애잔해 보인다.

2018.03.26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정지퐁낭과 당팟 안내판.제주 2018.3.26 신상순 선임기자 / 4.3주민 희생터 도틀굴.제주 2018.3.26 신상순 /북촌리 유채꽃의 기억-너분숭이 4.3 기념관의 방문자들이 남긴 기억과 치유의 글. 제주 2018.3.26 신상순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