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가해 의혹 대학교수 숨진 채 발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투 가해 의혹 대학교수 숨진 채 발견

입력
2018.03.17 17:47
0 0
게티이미지뱅크

미투(#Me Too) 가해 의혹을 받아 온 대학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국외대는 “최근 ‘미투’ 관련 의혹이 제기된 A 교수가 오늘 유명을 달리했다”며 “유가족과 같은 학과 교수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교수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외출에서 돌아온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휴대폰에 메모 형식으로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심경을 써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상과 외부 침입 흔적도 나오지 않았다. 학교 측은 “교육자로서 의혹에 대한 극심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이며 대학은 최근 고인을 향해 제기된 모든 의혹 관련 조사를 중단한다”고 했다.

A 교수 관련 의혹은 최근 한국외대 페이스북 ‘대나무숲’에서 이 학교 재학생 3명이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이들은 A 교수가 제자들에게 “남자친구랑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본 적 있나”라고 묻거나 “다리가 늘씬한 게 시원해서 보기 좋다”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A 교수가 제자들의 손을 잡거나 어깨동무를 하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해왔다고 했다. 대학 측은 이 글을 바탕으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