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하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노르웨이와 4강전에서 투구를 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져스’가 준결승에서 노르웨이에 졌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7위)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동계패럴림픽 준결승전에서 노르웨이(3위)에 6-8로 졌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대표팀은 17일 오전 9시35분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앞서 한국은 예선에서 9승 2패를 거둬 전체 12개 팀 중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예선에서 노르웨이에 2-9로 패했던 한국은 그러나 준결승에서도 노르웨이의 벽에 막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한국은 1엔드에 1점을 허용했지만 2엔드에 2점을 뽑아 역전했다. 노르웨이는 3엔드에 3점을 얻어 4-2로 앞서나갔지만 한국은 4엔드에 차재관을 이동하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우며 2점을 추격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스킵 서순석은 7엔드 상대 스톤 2개가 하우스에 걸쳐져 있는 상태에서 마지막 스톤으로 상대 스톤 1개를 밀어냈다. 하지만 후공에 나선 노르웨이가 마지막 스톤으로 테이크아웃에 성공하며 2점을 챙겼다.

한국은 4-6으로 맞은 마지막 8엔드에서 노르웨이의 연이은 실수를 반전의 계기로 삼아 극적으로 6-6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그러나 9엔드에서 긴장한 듯 세 차례나 호그 라인 반칙을 저지르고 말았고, 결국 상대에 2점을 허용해 노르웨이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