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미국 하버드대 차기 총장은 ‘동유럽 이민자’ 출신 바카우
알림

미국 하버드대 차기 총장은 ‘동유럽 이민자’ 출신 바카우

입력
2018.02.12 16:16
28면
0 0
미국 하버드대 차기 총장으로 지명된 로렌스 바카우. 동유럽 이민자 출신으로 이목을 모으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하버드대 차기 총장으로 지명된 로렌스 바카우. 동유럽 이민자 출신으로 이목을 모으고 있다. AP 연합뉴스

382년 전통의 미국 하버드대 차기 총장으로 로렌스 바카우(67) 전 터프츠대 총장이 선임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이날 제29대 총장으로 바카우 전 터프츠대 총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하버드대는 성명에서 “깊은 교육과 대학연구가 도전받는 시점에는 기술적인 리더십과 전략적 사고, 절제된 실행력이 필요하다”면서 “이들 가치를 제공하는데 바카우 지명자가 적임자”라고 밝혔다. 바카우 지명자는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24년간 교수로 재직하면서 학장을 지냈고, 이후로는 11년간 터프츠 대학의 총장을 맡았다.

뉴욕타임스는 이와 관련, 바카우 지명자가 특히 제도운용과 관리에서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하버드대를 포함한 명문 대학에 대해 적대감을 보이는 상황에서 관리의 리더십이 절실했다는 의미”라고도 평가했다.

미국 언론은 바카우 지명자의 배경에도 관심을 뒀다. 동유럽 망명자인 아버지와그림 2미국 하버드대학 차기 총장으로 임명된 로렌스 바카우. 동유럽 이민자 출신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AP 연합뉴스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 생존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게 언론들의 설명이다. 이번 하버드대 총장 후보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비롯해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데이비드 리브론 라이스대 총장, 마이클 크로 애리조나주립대 총장을 비롯해 유력 인사들이 두루 후보로 거론됐다. 김용 세계은행(WP) 총재도 한때 하마평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버드대 첫 여성총장으로 12년간 재직한 두르 길핀 파우스트(70) 현 총장은 6월 말 퇴임할 예정이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