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 단일팀 우려 목소리 귀담아 듣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청와대 “남북 단일팀 우려 목소리 귀담아 듣겠다”

입력
2018.01.21 17:07
0 0

야당ㆍ언론에도 협력 요청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청와대는 21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둘러싼 우려의 목소리에 “모두 다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라는 진심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하고 귀담아 듣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의 참가가 평창올림픽 성공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다며 야당과 언론의 협력을 요청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북한의 올림픽 참가 결정은 매우 갑작스럽게 이뤄졌고, 남북 고위급 회담을 통해 선수단의 규모, 북측 대표단 및 응원단 파견,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입장 등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며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가슴 졸였던 우리 국민들께선 너무나 갑작스런 분위기 변화에 어리둥절하고 당혹스러워 하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논란에는 “그 동안 땀과 눈물을 쏟으며 훈련에 매진해 왔던 우리 선수들 일부라도 출전 기회가 줄어드는 것은 아닐까 우려하는 것도 당연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우리 선수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당초 북한은 5명의 선수가 경기에 뛸 수 있도록 해달라 요구했지만 우리 대표단은 아이스하키 팀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3명으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세러 머리 대표팀 감독이 수용할 수 있는 범위에서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의 효과로 ▦남북한 화해 및 한반도 긴장 완화ㆍ평화 구축의 실마리 제공 ▦일부 국가들의 참가 여부 고민 해결 ▦평창올림픽에 대한 국제적 관심 제고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를 꼽았다.

이날 청와대의 공식 입장 발표는 남북 단일팀 구성이 현 정부의 ‘공정’ 원칙과 상충된다는 비판이 거세고 정치 공방으로 이어진 데 대한 진화 차원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남북 간 충돌 없이 올림픽을 평화롭게 치르게 됐다는 점에 주목해 달라”며 “다만 대회를 20여일 앞두고 서둘러 논의가 진행되면서 보다 선수들과 국민들에게 세심하게 정부의 뜻을 전달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