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ㆍ3 평화기행 떠나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주 4ㆍ3 평화기행 떠나요

입력
2018.01.18 10:56
0 0

짝수 달마다 1박2일 일정

교통비, 숙박비 등 지원

제주 4·3 평화기행 포스터.

70주년을 맞은 제주 4ㆍ3사건을 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제주 4ㆍ3 평화기행’ 행사가 마련된다.

제주4ㆍ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ㆍ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는 2월부터 짝수 달마다 1박 2일 ‘제주 4ㆍ3 평화기행’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평화기행 첫날은 제주공항에서 출발해 관덕정, 진아영 할머니 삶 터, 무등이왓, 섯알오름, 백조일손지묘를 돌아보고, 4ㆍ3사건을 다룬 영화 ‘지슬’을 관람한다. 둘째 날은 너븐숭이, 낙선동 성터, 동백동산(도틀굴, 반못굴), 4ㆍ3 평화공원 등 4ㆍ3 유적지를 둘러본다.

평화기행 참자가에게는 교통비, 숙박비와 식비, 해설비가 지원된다. 다만 항공요금과 개인 소요 비용은 지원하지 않는다.

참가 신청은 온라인(http://bit.ly/jejupeace)으로 접수하며, 매회 선착순 30명이다. 다만 방학이 있는 2월과 8월에는 20대 청년만 받는다. 월별 일정은 2월 22∼23일, 4월 12∼13일, 6월 7∼8일, 8월 16∼17일, 10월 18∼19일, 12월 6∼7일이다.

4ㆍ3 70주년 기념사업위 관계자는 “이번 평화기행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4ㆍ3 에 대해 알고 이를 기억해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반복되지 않고, 제주가 진정한 의미의 평화와 인권의 섬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