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놓고 정치권 장외설전 가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놓고 정치권 장외설전 가열

입력
2018.01.17 16:55
0 0

여당 “야당은 평창 색깔론 중단을”

한국당 “북한의 위장 공세에 속아”

[저작권 한국일보]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판문점에서 남북 차관급 실무회담이 진행된 17일에도 여야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두고 설전을 이어갔다. 여당은 ‘야당이 색깔론으로 몰고 간다’고 비판했고, 야당은 ‘북한의 위장 평화 공세에 정부가 속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렵게 만든 평화올림픽 기회를 이념 선동과 색깔론으로 몰고 가는 보수 야당은 비판 받아 마땅하다”며 “남북문제를 여당일 때는 정권 안보용으로, 야당이 돼서는 정권 비판에 활용한다”고 꼬집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 결정은 위장된 평화 공세”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야권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환영과 지지를 보내는 가운데 자유한국당만 나 홀로 ‘갈등올림픽’, ‘냉전올림픽’을 만들자고 주장한다”면서 “이는 한국당의 국제적 고립무원을 자초하는 또 한 번의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권도 비판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위장 평화 공세 뒤에 반드시 북한의 도발이 기다리고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잊지 말라”고 했다. 그는 이어 “천문학적 예산으로 평창 올림픽을 북한 체제 선전의 장으로 만든 문재인 정권에 국민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대표팀이 개막식에서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는 문제에 대한 야당의 공세도 계속됐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평창 가는 버스가 아직 평양에 있다고 엄포를 놓는 북한에 제발 좀 와주십사 구걸하는 것으로 모자라, 정부는 일찌감치 태극기를 포기하고 한반도기 공동입장을 공식화했다”며 “한마디로 죽 쒀서 개 주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바른정당과 보조를 맞춰 한반도기 공동입장을 비판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기 사용이 합의돼도 북한이 인공기를 흔들면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