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욕 먹더라도 손실 예방”
해외 거래소 이용법 등 문의 빗발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홍콩의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바이낸스 홈페이지 캡처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라는 칼을 언제든 다시 휘두를 수 있다는 두려움이 여전한 가운데 일부 투자자 중에서 해외 거래소를 찾아 떠나는 ‘거래소 망명’(엑소더스)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이들을 겨냥한 해외 거래소의 한국어 서비스까지 등장, 정부의 규제가 해외 거래소에게만 좋은 일을 시켜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5일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 “정부는 기본적으로 경제, 사회, 개개인이 입을 수 있는 보다 큰 손실을 예방하는 게 목표”라며 “욕을 먹더라도 할 일은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경우든 비정상적인 과열 투기로 사회 안정이 저해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게 정부의 당연한 책무”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의 이러한 언급은 가상화폐 시장을 위험천만한 투기의 장으로 보는 정부의 시각이 여전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최근 가상화폐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해외 거래소 이용법과 해외 송금에 대한 문의와 답글이 하루에도 수십 건씩 올라오고 있다. 국내에서 거래가 막힐 경우 해외 거래소로 ‘망명’을 해 거래를 이어가겠다는 투자자가 그 만큼 많다는 뜻이다.

홍콩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지난 10일 “1시간만에 24만명의 신규 회원이 증가했다"고 밝힌 것도 이러한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 시장에선 바이낸스의 회원 급증 원인 중 하나가 한국 투자자의 ‘망명’일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낸스는 최근 홈페이지 일부 내용을 한국어로 서비스 하는 등 한국 투자자 맞이 채비에 한창이다.

빗썸 등 일부 국내 거래소도 해외에 ‘국가별 거래소’ 구축에 나섰다. 국내에서 거래가 막힐 경우에 대한 대비책이란 분석도 나온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도 어렵지 않다. 해외 거래소에 가입해 코인 지갑을 만든 뒤 보유한 가상화폐를 해외 거래소 코인 지갑으로 이전하면 된다. 이메일로 인증하는 등 가입절차도 간편하다.

그러나 이 경우 불이익은 감수해야 한다. 현재 국내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에는 글로벌 시세보다 20~30% 높은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이 붙어있어 국내 가격으로 산 투자자가 해외 거래소에서 팔 때는 그만큼 손해를 보게 된다. 일부 해외 거래소는 현지 거주자에게만 현금 입출금을 허용하고 있어 가상화폐를 현금화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거래소가 아닌 개인간(P2P) 거래를 통한 가상화폐 매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중국이 지난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 뒤 OK코인 등 중국 거래소가 P2P방식의 장외 거래소를 연 사례 등이 참조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선 P2P방식 거래가 활성화돼 있지 않아 개인이 직접 매수(매도)자를 찾아 나서야 하는데다 거래의 안정성이 담보되지 않을 수도 있다.

결국 거래소 폐쇄라는 정부의 압박이 투자자를 해외 거래소나 음성 거래 시장으로 쫓아내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 지적이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는 “가상화폐를 계속 도박으로 규정해 접근하다 보면 사실상 거래가 음성화ㆍ지하화하면서 범죄 발생 위험만 더 커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