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일본 “중국 잠수함, 센카쿠 접속수역 진입”
알림

일본 “중국 잠수함, 센카쿠 접속수역 진입”

입력
2018.01.11 22:53
0 0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가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의 자국 영해 바로 바깥쪽 접속수역(영토에서 22~44㎞ 해상)에 중국의 잠수함이 진입했다며 중국 측에 항의했다. 11일 NHK에 따르면 일본 해상자위대와 방위성은 중국군 소속으로 보이는 잠수함이 전날 오키나와(沖繩)현 미야코지마(宮古島) 앞바다에 이어 이날 센카쿠열도의 다이쇼지마(大正島ㆍ중국명 츠웨이위) 앞바다의 접속수역에서 수중 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다이쇼지마 앞바다에서는 중국군 프리깃함도 출현해 접속수역 안팎을 넘나든 것으로 확인됐다. 센카쿠 열도는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지만, 중국과 일본 사이의 영유권 분쟁으로 긴장이 높은 지역이다. 중국 잠수함이 이 지역 주변 일본 접속수역에 들어온 것은 2013년 이후 6번째다.

일본 정부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이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하는 한편 총리관저에 설치된 위기관리센터를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반면 중국 외교부는 일본의 항의에 대해 중국 함정의 접속수역 진입을 인정하지 않고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2척이 관련 해역에 나타나 중국 해군을 따라다니며 감시활동을 벌였다면서 댜오위다오와 부속도서가 중국의 고유한 영토라고 주장했다. 다만 일본은 이번 사태로 최근 개선 기미를 보이는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지 않을까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영해를 지키기 위해 의연하고 냉정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하면서도 양국의 관계개선 흐름을 저해하지는 않도록 하겠다며 대응톤을 낮췄다.

도쿄= 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