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기에… 국정지지론 > 정권심판론 ‘더블스코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文대통령 인기에… 국정지지론 > 정권심판론 ‘더블스코어’

입력
2017.12.31 22:00
0 0

가장 중요 지역 이슈 “일자리 창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월 10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광화문 광장을 방문, 시설현황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뒷편으로 청와대 기와가 보이고 있다.오대근기자

오는 6ㆍ13 지방선거에선 여당 견제를 위한 정권심판론보다는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국정지지론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이에 맞춰 서울시장ㆍ부산시장ㆍ경기지사 등 ‘빅3’ 광역단체장 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의견이 다른 모든 야당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의견을 합친 것보다 높게 나왔다. 지지율 70%에 달하는 문 대통령 인기를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한국일보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26~29일 서울ㆍ부산ㆍ경기 거주 성인남녀 각 800명씩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신년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결과 세 지역 모두에서 ‘지방선거를 통해 문 대통령과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답변이 ‘여당 견제를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답변을 앞섰다. 서울은 59.5% 대 27.6%, 부산은 52.3% 대 30.0%, 경기는 60.6% 대 25.3%였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41.2%였다. 반면 자유한국당(9.3%), 국민의당(2.6%), 바른정당(2.6%), 정의당(1.6%)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미미한 수준이었다. ‘투표할 후보가 없다’(14.1%)거나 ‘모르겠다’(26.0%)는 답변은 40.1%에 달해 부동층이 10명 중 4명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지사도 마찬가지로 민주당 후보 지지(41.2%)가 한국당(8.5%), 국민의당(2.7%), 바른정당(2.3%) 후보 지지보다 월등히 높았다. 부산시장 선거는 민주당 후보 지지(35.8%)가 1위이긴 했으나 한국당 후보 지지도 16.2%로 그나마 높게 나왔다.

후보 선택 기준의 경우 서울ㆍ부산ㆍ경기 지역 모두 ‘정책과 공약’이라는 답변(각각 53.2%, 46.6%, 51.5%)이 가장 많았고 ‘후보자 개인’(각각 23.1%, 22.7%, 21.7%)과 ‘소속 정당’(각각 14.8%, 20.0%, 17.4%)이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중요한 지역 이슈를 묻자 세 지역 모두 ‘지역 일자리 창출’이라는 답변이 각각 32.9%, 46.5%, 33.2%로 첫 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저소득층 지원 등 지역복지문제’라는 답변이 각각 20.9%, 17.8%, 22.4% 등으로 두 번째였다.

한편 문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에선 서울의 경우 ‘잘한다’는 답변이 75.6%로 ‘못한다’는 답변(21.1%)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부산은 71.1% 대 24.1%, 경기는 78.8% 대 16.9%로 긍정 평가가 압도적이었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ㆍ서울ㆍ부산ㆍ경기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각 800명

ㆍ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ㆍ조사일시 2017년 12월 26~29일

ㆍ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

ㆍ조사방법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ㆍ피조사자 선정방법 유선전화 RDD, 통신 3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ㆍ가중치 부여방식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 부여”(2017년 11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ㆍ응답률 12.2%(총 6,584명과 통화해 그 중 800명 응답완료)

ㆍ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www.nesdc.go.kr ) 참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18 신년 여론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