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2명 사망' 뉴욕 화재, 3살아이 불장난서 시작

알림

'12명 사망' 뉴욕 화재, 3살아이 불장난서 시작

입력
2017.12.30 17:29
0 0

열린 문으로 불길 확산·계단이 굴뚝 역할…한파에 소화전도 얼어 진화 어려움

이웃 4명 구한 가나 출신 군인, 5번째 구하러 갔다가 못 빠져나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롱크스 지역의 5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나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 EPA=연합뉴스

모두 12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뉴욕의 화재 참사는 3살 아이의 불장난에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불꽃을 처음 발견한 부모가 아이를 데리고 탈출하면서 문을 열어둬 불길이 더욱 빠르게 퍼졌다는 것이 소방 당국의 설명이다.

빌 드빌라지오 뉴욕시장은 29일(현지시간) 지역 라디오 인터뷰에서 "불행하게도 이번 참사는 우연찮은 사고에서 시작됐다"면서 "어린아이가 아파트 1층에서 스토브를 갖고 노는 과정에서 발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전날 밤 뉴욕 브롱크스의 5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4명을 포함해 12명이 숨졌고 4명이 중태에 빠졌다.

뉴욕에서는 1990년 브롱크스의 한 사교클럽에서 불이 나 87명이 숨진 이래 27년 만에 최대 피해다.

사고 당시 아파트 1층 부엌에서 스토브가 넘어지면서 3살 아이가 소리를 질렀고, 엄마는 문을 열어놓은 채 아이와 함께 급히 아파트를 빠져나왔다고 뉴욕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다니엘 니그로 뉴욕소방서장은 "불길이 순식간에 위층으로 옮겨붙으면서 손을 쓸 겨를도 없이 큰불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1층에서 시작된 불이 확산하는 과정에서 계단이 굴뚝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하필 불이 시작된 집은 계단과 마주하고 있는 데다 문이 열려 있어 더 빨리 번졌다. 게다가 위층 주민들이 연기를 피해 창문을 열어젖히면서 산소가 공급돼 불길이 더 거세지는 효과를 가져왔다.

특히 이날은 올해 가장 추운 밤이었다. 기온은 영하 10℃ 안팎으로 떨어진 데다 강한 바람까지 겹친 한파에 소화전마저 얼어버렸다.

소방관들은 현장에 도착한 건 최초 신고 후 불과 3분 만이었다. 그러나 건물 앞 소화전에서 물을 끌어올 수 없었다. 한 블록 떨어진 곳에서 소화전을 끌어왔을 때는 이미 사망자가 나온 후였다.

일반적으로 천장에서 발견되는 그을음이 바닥, 발목 높이의 벽에서 보이는 걸 보면 불이 얼마나 뜨겁고 빨리 번졌는지를 알 수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 건물엔 도미니카, 트리니다드, 가나, 기니, 자메이카 등지에서 온 이민자들이 살고 있었다. 덮쳐오는 불길에 주민들은 창문을 열어 제각각의 언어로 살려달라고 외치는 등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사망자 중에는 이웃들을 구하고 자신은 미처 건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가나 출신의 군인도 있었다.

5년 전 가나에서 이민 온 20대 후반의 이매뉴얼 멘샤는 주민 4명을 구해냈다.

그의 삼촌은 NYT에 "5번째 사람을 구하러 갔을 때 불길이 그를 덮쳤다"고 전했다.

육군 주방위군에 들어갔던 멘샤는 마침 신병훈련을 마치고 귀가해 집에 머물고 있던 때였다. 11호에 살았던 멘샤는 15호에서 발견됐다.

사망자 가운데는 30대 중반인 엄마와 각각 7살과 2살인 두 딸, 19세 조카 등 일가족도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