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디스크(경추 추간판 탈출증)는 나이에 따른 추간판의 변성 즉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로 목의 통증, 신경증상(감각 저하, 이상감각, 근력약화 등), 척추의 기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Q. 목 디스크 증상은.

“목이 불편하다’부터 눌리는 신경에 따라 ‘어깨가 아프다’, ‘팔이 아프다, 저리다’, ‘손가락이 저리다’, ‘팔에 힘이 없다’ 등 아픈 부위와 정도가 다양하다.”

Q. 발생 원인은.

“허리 디스크와 마찬가지로 일종의 퇴행성 변화로 시작된다. 보통 20세 이후 디스크에 퇴행성 변화가 오기 시작하며 디스크 내 수분 함량이 줄어 탄력성이 감소된다. 이 때 가벼운 외상이나 장시간의 좋지 않은 자세로 있으면 디스크가 후방으로 돌출돼 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Q. 진단과 치료법은.

“자가 진단법으로는 목을 뒤로 젖힐 때 팔이 저린 증상이 심해지고, 목을 구부렸을 때 저린 증상이 덜하면 목 디스크를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손을 머리 위에 얹었을 때 팔이 저린 증상이 심해지면 역시 목 이를 의심해야 한다. X선이나 컴퓨터단층촬영(CT) 등으로 진단하지만 가장 정확한 검사법은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다. 이밖에 보조적으로 근전도 검사를 한다. 증상이 가벼우면 약물치료, 보조기 사용으로 충분하다. 온열치료, 심부 초음파 치료, 전기자극치료, 경추부 견인 등의 물리치료가 효과적이다. 증세가 심하다면 수술을 해야 한다.”

Q. 목에 좋은 자세는.

“낮고 말랑한 베개를 사용하고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워 자는 것이 좋다. 엎드려 자는 자세는 목에 부담을 줄 수 있다. 의자에 앉을 때는 의자 등받이에 허리와 등이 닿도록 깊숙이 앉아야 한다. TV나 모니터 앞에 너무 오래 앉아 있거나 한 곳을 응시하지 말고 1시간 마다 가볍게 목을 뒤로 젖히는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이 때 의자에서 일어나 기지개를 켜듯이 전신을 뒤로 젖히는 스트레칭을 하면 목뿐만 아니라 어깨, 허리에도 유익하다.”

Q. 목에 좋지 않은 자세는.

“무거운 짐을 머리 위에 이는 것, 머리를 바닥에 대고 물구나무 서는 것은 좋지 않다. 또한 높고 딱딱한 베개는 목이 많이 구부러지게 해 목에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책상에서 업무를 보거나 컴퓨터를 사용할 때 등을 구부정하게 목을 앞으로 빼고 화면을 응시하는 자세는 거북목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

<도움말= 석경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교수>

석경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교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