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왜장 가토 기요마사 동상 설립 안돼”
알림

“왜장 가토 기요마사 동상 설립 안돼”

입력
2017.12.21 16:53
0 0

민주당 울산시당, 학성공원에 설립 계획에 “민심 배신”

울산 중구, “가토의 괴로움 표현 의도”… 비난일자 ‘철회’

울산 학성공원 ‘왜장 동상’ 논란 조감도. 연합뉴스
울산 학성공원 ‘왜장 동상’ 논란 조감도. 연합뉴스

울산 중구가 울산왜성의 흔적이 남은 학성공원에 정유재란 당시 조선군에 맞서 싸운 왜장 가토 기요마사의 동상 건립을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다.

중구는 울산왜성 등 역사문화 유산을 간직한 학성공원 일원의 도시경관을 정비해 새로운 지역 브랜드로 만드는 ‘학성르네상스 도시경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공원 입구에 조선의 권율 장군, 명나라 양호 장군, 왜장 가토 기요마사 등 3기의 동상을 이달 말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권율과 양호 장군의 동산은 높이 2.7m의 기마상으로, 가토는 1.2m의 좌상으로 각각 설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 임동호)은 21일 오후 2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중구청의 학성공원 가토기요마사 동상건립 계획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민족의 한이 서린 역사적 현장에 정유재란 당시 왜장이었던 가토 기요마사의 동상을 건립하려고 하는 것은 박성민 중구청장의 왜곡된 역사인식을 반영하는 것과 동시에 역사에 대한 부정이자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또 “학성공원을 둘러싼 문화재 해지논란과 슬럼화 대책 방안 등 민생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했던 박성민 중구청장은 이 계획만으로도 이미 울산시민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울산시민 앞에 즉각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이 같은 비난은 학계와 정치권에서 폭넓게 터져 나오고 있다.

천병태(민중당) 중구의원은 중구의회 본회에서 구정질문을 통해 “가토는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오른팔에 해당하는 인물로, 침략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며 “역사의 현장에 왜장의 동상을 세우는 것은 시민의 정서로 용납될 수 없고, 미래 세대의 역사관 확립에도 도움이 될 수 없다”로 주장했다.

이에 대해 중구는 “학성공원이 정유재란 최대 격전지였고 도산성 전투에서 왜군의 기세를 꺾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알리기 위한 것일 뿐 왜장을 우상화하려는 의도가 아니다”고 반박하고 21일 오후 동상설립 계획을 철회했다.

중구 관계자는 “전투의 치열함과 처절함을 연합군과 왜군 시각에서 각각 전달하고자 동상과 (전투도를 새긴)부조 등을 활용할 예정이며, 당시 왜군을 몰아쳤던 권율과 양호 장군은 기마상으로, 성에 고립돼 고전을 면치 못하던 가토는 괴로운 표정의 좌상으로 설치하려 한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학성공원에 흔적이 남아 있는 울산왜성은 신라의 계변성으로 불리던 성을 1597년(선조 30년) 정유재란 때 왜장 가토 기요마사가 새로 쌓았다. 정유재란 당시 울산왜성에서는 조선ㆍ명나라 연합군과 왜군 사이에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연합군은 성을 완전히 포위하고 보급로를 끊어 왜군을 고사시키는 작전을 펼쳤다.

왜군에게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동안 치른 육전(陸戰) 가운데 가장 고전한 전투로 기록되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