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ㆍ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한다

입력
2017.12.20 15:37
0 0

내년 1월 상무관 진입로 개선 착수

2021년까지 원상태로 되돌리기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들의 최후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전경.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들의 마지막 항전지였던 옛 전남도청 복원 사업이 내년 1월 상무관 접근성 개선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광주시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옛 전남도청 복원협의회는 20일 옛 도청 복원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어 “옛 도청 본관ㆍ별관ㆍ회의실, 옛 전남경찰청 본관ㆍ민원실ㆍ상무관 등 6개 복원대상 건물 가운데 상무관 진입로를 평지화하는 등 시민 접근성을 높이는 사업을 우선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상무관은 1980년 5월 당시 시민 희생자들의 시신을 안치했던 곳으로, 5ㆍ18민주광장과 이어지는 상무관 진입로는 옛 도청과 부속 건물을 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주차장 통행로로 바뀌었다.

협의회는 상무관 진입로 개선 사업을 추진할 실무 전담반(TF)을 따로 가동해 지하상가 상인회장단 의견을 듣는 등 공사 추진을 준비했다. 협의회는 내년 1월 시공 업체를 찾기 위한 입찰 공고를 내고 2019년 6월쯤 사업을 끝낼 예정이다.

협의회는 2021년까지 옛 도청 보존건물 전체를 복원키로 하고 기본계획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군 상황실과 방송실 등 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 증ㆍ개축 과장에서 철거된 역사 현장을 5ㆍ18 당시 상황으로 복원한다. 또 시민군 활동에 기초해 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을 각각 잇는 연결통로를 되살린다. 옛 전남경찰청과 도청 본관 사이에 설치한 방문자센터와 옛 전남경찰청 경관을 가리는 LED 전광판 철골구조물은 철거한다.

협의회는 이런 내용이 담긴 기본계획을 완성하면 건물 공간 및 외형에 관한 ‘복원 설계’와 5ㆍ18 상황을 재현하는 전시콘텐츠 구축할 ‘전시ㆍ재현 설계’를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5ㆍ18 당시 옛 도청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나 영상 등을 보관 중인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