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AP 연합뉴스

한국 남녀 장거리 듀오 이승훈(대한항공)과 김보름(강원도청)이 2017~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3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나란히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승훈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매스스타트에서 7분19초14의 기록으로 16명의 선수 가운데 1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달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치러진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차지했던 이승훈은 또다시 역주를 기대했지만 하위권에 머물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시작과 함께 선두에서 레이스를 이끈 이승훈은 4바퀴를 돌고 나서 중하위권으로 처지면서 본격적인 '눈치 게임'을 시작했다.

이승훈이 후미에서 기회를 엿보는 동안 10바퀴를 남기고 일부 선수가 치고 나가면서 레이스는 선두 그룹과 후미 그룹으로 나뉘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의 안드레아 지오반니니가 6바퀴를 남기고 스퍼트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순위 경쟁이 시작됐다.

하지만 이승훈은 여전히 후미 그룹에서 치고 나오지 못했고, 그러는 사이 지오반니니가 더욱 속도를 내면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승훈은 마지막 스퍼트도 하지 못하고 13위로 레이스를 끝냈다.

여자부 매스스타트에 나선 김보름도 11위에 그치면서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김보름은 경기 초반 후미 그룹에서 기회를 엿보다가 6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끌어올렸지만 먼저 치고 나간 선두 그룹을 따라잡지 못했다.

하위권에서 막판 스퍼트를 노렸지만 이미 선두권과 격차가 너무 벌어져 결국 11위의 성적표를 받았다.

한편, 독일의 백전노장인 45세의 클라우디아 페히슈타인(독일)은 매스스타트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1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14위에 그쳤던 페히슈타인은 레이스 막판 선두로 올라선 뒤 특유의 지구력을 앞세워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페히슈타인은 지난달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5,000m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