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 보수층 지지율도 끌어 올린 문 대통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개월 만에 보수층 지지율도 끌어 올린 문 대통령

입력
2017.11.27 10:07
0 0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평창동계올림픽 이벤트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인증샷을 올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4주째 상승세를 기록하며 73.0%까지 올라섰다.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20~24일 전국 성인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0%포인트) 결과, 문 대통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4%포인트 오른 73.0%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2.8%포인트 하락한 21.4%를 기록했다.

특히 보수층과 60대 이상의 지지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지지율 상승을 견인하는 추세다. 이념성향 별로는 보수층의 긍정평가가 전주보다 5.7%포인트 상승한 46.1%로, 부정평가(45.5%)보다 높게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보수층의 긍정평가가 더 높게 나온 것은 3개월 만이다. 연령대별로도 60대 이상에서 전주보다 7.1%포인트 오른 58.2%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도 보수성향이 강한 강원과 대구ㆍ경북에서 각각 8.2%포인트, 3.6%포인트 오른 68.1%와 62.3%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귀순 북한군 병사의 의식 회복과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념식 참석, 포항 지진에 대한 신속한 대처 등으로 긍정 여론이 확산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약층 지지율까지 끌어 올림에 따라 당분간 지지율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