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 중 4번째… 민간중심 협력기반 높은 평가 받아
내년 2월 선포식 “고위험 환경ㆍ계층 맞춤형 대책 수립”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 행정도시건설청 제공

세종시가 국제안전도시로 공식 인증 받았다. 시는 내년에 선포식을 갖고 안전도시에 걸맞은 도시 조성을 위한 후속 조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국제안전도시 인증센터(ISCCC)는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지난 11일 세종시를 국제안전도시로 인증했다.

이는 국내에선 13번째, 광역자치단체 중에는 제주와 부산, 광주에 이어 4번째 국제안전도시 인증 도시가 된 것이다.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손상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역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의미하며, 인증 유효 기간은 5년이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ISCCC는 지역사회 손상예방을 위해 설립된 비정부 국제기구로, 각 도시로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인증 여부를 결정한다.

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에 따라 공사 현장이 많고, 40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구기관 이전으로 인구가 급증하는 등 도시가 급성장하면서 도시 안전이 중요하다고 보고, ‘사람이 먼저인 안전도시’를 중점 과제로 추진했다.

2014년 10월 안전도시 조례를 제정하고, 시민ㆍ민간전문가 등 20명으로 안전도시위원회를 구성해 매월 취약지를 점검, 개선했다.

시는 안전전문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132개 안전증진사업도 추진했다. 자살예방을 위해선 자살예방센터를 구성ㆍ운영하고, 노인ㆍ아동 대상 피해 예방사업, 자살충동 예방을 위한 농약보관함 설치 등 26개 사업을 벌였다. 교통사고다발지역 구조개선, 어린이 보호구역 옐로카펫 설치 등 21개의 교통안전사업도 지속 추진했다. 이밖에 범죄안전, 가정ㆍ학교안전, 재난 안전 등 75개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 덕분에 시는 손상사망률이 사업 이전인 2013년 인구 10만명당 72.8명에서 2015년 53.1명으로, 경제손실액이 315억원에서 264억원으로 줄어드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6월 ISCCC에 신청서를 제출했고, 7월 1차 예비실사에 이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2차 본실사를 받은 뒤 국제안전도시 인증을 받아냈다.

ISCCU는 시에 대해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프로그램 존재 등 7가지 공인기준을 모두 만족시켰다고 판단했다. 또 ‘사람이 먼저인 안전도시 건설’이라는 목표가 뚜렷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시민의 자발적 참여와 시민단체 및 유관기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높이 평가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번 인증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132개 안전증진사업을 지속적이고 내실 있게 진행하고, 안전도시 민간협력위원회를 더욱 활성화해 나갈 방침이다. 내년 2월 초에는 국제안전도시 선포식을 갖고, 안전환경에 대한 정밀진단ㆍ분석을 벌여 고위험 환경 및 계층에 대해 맞춤형 안전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춘희 시장은 “국내는 물론, 일본, 스웨덴 등 해외 안전도시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2020년에는 9개국 150여 도시가 참여하는 국제안전도시 아시아지역 연차대회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